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창작연희 활성화 위해 단계별 지원 나서

재공연 기회, 관객 접점을 넓혀 작품 성장의 계기로
예술가에겐 작품 발전의 기회로, 관객에겐 작품 성장을 지켜보는 즐거움을

(정치와경제)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연희예술단체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창작연희 활성화’ 단계별 지원에 나선다.

지난 5년간 ‘창작연희 작품공모’로 발굴된 작품 중 퍼포머그룹 파란달의 "로미오-THE 씻김", 광대생각의 덜미 인형극 "문둥왕자", 사물놀이 필락의 "행복한 주택 - 더 드림"이 오는 12월 17일(화)부터 19일(목)까지 이화여자고등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관객과 재회한다.

‘재공연’ 기회, 관객과의 접점 늘려 작품 개발

2007년부터 창작연희 작품을 발굴해 온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기존의 일회성, 단발성 지원에서 나아가 작품이 성장할 수 있는 단계별 무대를 지원한다. 지난 12년간 발굴된 60여 편의 창작연희 중 대여섯 편만이 간간이 무대에 오르는 현실과 킬러 콘텐츠 부재에 따른 문제의식으로부터 시작됐다. 작품발굴부터 재공연 무대까지 관객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접점을 늘려 창작연희 작품개발에 나선다는 취지다. 올해 첫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매년 5월 ‘신작 쇼케이스’와 기존 작품 대상으로 한 11월 ‘재공연’을 추진한다. 재공연 지원은 타 기관의 수혜를 받았어도 연희를 중심으로 레퍼토리화가 가능한 작품이면 누구나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예술단체에게는 작품 발전의 기회를 관객에게는 작품 성장 과정을 지켜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